메뉴

'코로나 고용쇼크' 6월 취업자 35.2만명↓…넉달 연속 감소

URL복사

6월 실업률 4.3%…6월 기준 1999년 통계작성 이후 최고

'코로나쇼크' 취업자 수 넉달 연속 감소

 

 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확산에 따른 고용시장 충격으로 6월 취업자 수가 35만명 이상 감소했다.

 

통계청이 15일 발표한 '6월 고용동향'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5만5천명으로, 1년 전보다 35만2천명 감소했다.

 

지난 3월(-19만5천명), 4월(-47만6천명), 5월(-39만2천명)에 이어 4개월 연속 감소다. 4개월 연속 취업자 수 감소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었던 2009년 10월∼2010년 1월 이후 약 10년 만이다.

15세 이상 고용률은 60.4%로 전년 동월 대비 1.2%포인트 하락했다. 같은 달 기준 2010년 6월(60.0%) 이후 10년 만에 최저다.

경제협력개발기구(OECD) 비교 기준인 15∼64세 고용률은 65.9%로, 1년 전보다 1.3%포인트 하락했다. 같은 달 기준 2014년 6월(65.9%) 이후 최저다.

 

경제활동인구는 2천828만3천명으로, 전년 동월보다 26만2천명 줄었다.

 

비경제활동인구는 작년 동월보다 54만2천명 늘어난 1천649만2천명으로 집계됐다.

 

실업자 수는 9만1천명 늘어난 122만8천명이었다. 같은 달 기준 1999년(148만9천명) 이후 21년 만에 가장 많았다.

 

실업률은 0.3%포인트 오른 4.3%로, 같은 달 기준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후 최고치다.

 

지난달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찾은 구직자들이 실업급여설명회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 지어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.

 

(뉴스20 = 김상배 기자)